본문 바로가기

사랑하며...알바니아

4대가 함께하는 자리에서

예쁜 아기를 만났다.
2개월 된 아기가 자고 있다.
온 몸을 꽁꽁 동여맸드랬다.
나더러 안아보라고 주셨다.

"마음이 아파요
아기는 인형이 아니예요.
왜 이렇게 꽁꽁 묶어 두셨어요
끈을 풀어주세요"

아기 엄마가 끈을 풀어주셨다.
아기가 자면서 기지개를 켰다.

"이것좀 보세요."

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웠다.

아기를 6개월까지 이렇게 꽁꽁 묶어두어야 잘 자란다고 믿고 있었다.
손톰도 1돌까지 자르지 않아야 똑똑해진다고 믿고 있었다.
마음이 너무 아팠다.

그 자리에는 아기, 아기엄마, 아기엄마의 엄마, 그리고 아기 할머니의 시어머니
이렇게 4대가 함께 있었다.
아기의 할머니는 나와 3살차이다. 헉~~~

기도해 달라고 부탁하는 할머니께 그분의 딸을 위해 기도해 주고 돌아왔다.
그 가정을 묶고 있는 어두움을 결박하고
주님의 축복을 부어주시기를...

다시 아기를 만나러 가야겠다.

- Mia

태그